본문 바로가기

그대 웃어요26

2010' 3월에 만났던 드라마들을 소개합니다~!!! ↑↑↑ 사진 재탕 중................................;;; 의도한 것은 아니었지만 .. 이번 달은 드라마를 굉장히 많이보고야 말았더군요. 나름의 월말정리를 하려고 끄적여보다가 발견하곤 '허걱' 거리고 말았답니다. 지난 달에는 코난으로 미친 척하고 달렸는데, 이번 달에는 일본드라마들로 살짝 정줄놓은 척하고 무작정 달렸구나... 라면서 말이죠. 이번 달에 본 일본드라마는 ... 평생 본 일본 드라마들보다 더 많은 듯도 싶습니다...; 따로 정리하려다가 살포시 귀차니즘 및 기타등등으로 인해서 몰아서 한번 길~게 달려볼게요. 뭐, 언제는 제 이야기가 짧은 적이 있었나요... (먼산) 본방사수~?! 추노 제작 : 곽정환 각본 : 천성일 출연 : 장혁, 오지호 조선시대 도망친 노비를 쫓는 .. 2010. 3. 31.
그대 웃어요 45회(최종회) - 함께여서 웃을 수 있는 그대들의 해피엔딩. 드라마 그대 웃어요 45회 그리고 최종회. 오랫 만의 [그대 웃어요] 감상~!!! 어제, 3월 7일 드라마 [그대 웃어요]가 종영하게 되어버렸어요. 그래서 오랫만에 마지막 감상을 올리게 되었답니다. 그대 웃어요 최종회는, 함께여서 행복한 그대들이 모두 웃으며 해피엔딩을 맞이했어요. 그후로 모두모두 오래오래 행복했답니다~ 라는 엔딩. 1. 오늘도 닭털날리며 사랑을 한다지만, 이런저런 험난한 고비들을 넘기고 넘기며 그들은 결혼을 해서 행복한 신혼생활은 물론, 그들의 2세 용길이도 갖게 되었어요. 그리고, 결혼을 해서도 그들의 닭털날리는 애정행각은 그칠 줄은 몰랐죠. 가족들에게 볼것 못볼것 다 보인 덕에 모두들 앞에서 스스럼없이 애정행각을 벌이는 탓에 가족들만 고생이었어요. 끝끝내 그녀를 반대하던 그녀의 시어.. 2010. 3. 8.
2010' 2월에 본 드라마 이야기~!!! 벌써 2월이 지나고 3월이 시작되었어요. 그러고보면 새해가 되면서 저는 어딘가 참 많이 게으름뱅이가 되어서 블로그 관리를 하지않았던 것 같네요. 즐겁자고 하는 블로그이지만, 어쩐지 즐겁지가 않아서 머뭇대다가 이모양 이꼴이 되어버린 듯 해요. 어쩐지, 의무가 되어버리면서 약간 숨이 막혀버려서 숨통을 트이는 기간이었다고 해야할까...^^? 그리고, 완전히 숨통이 트이진 않았지만 ... 오늘부터 제가 좋아하는 3월이 시작되었으니, 혼자 아자아자 거리고 있답니다. 그렇게, 2010' 2월에 제가 본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약간 해볼게요. 언제나처럼 별다른 내용도 없이, 그냥 주절주절 거리는 것이 끝이지만요...ㅎㅎ [공부의 신] 종영 후에 이 드라마의 리뷰를 쓰려고했는데, 미루다보니 오늘이 왔네요. 가끔 손발이.. 2010. 3. 1.
2010' 1월에 본 드라마 이야기. 아... 그제하려다가 귀찮아서 어제로 미뤄놨었는데 깜박하고 있었네요. 고백하자면, 요즘 제 정신줄이 가출을해서 돌아올 생각을 안하고 있거든요. 되도록 빨리 집에 돌아오라고 하는 중이긴한데, 이 녀석이 언제 정신차리고 돌아올지도 모르겠네요. 아무튼, 2010년 1월에는 생각보다 그리 드라마들을 많이보진 않았어요. 그리고, 가볍게 주절거리겠습니다. 과연 가벼울지는 모르겠지만요...; [추노] 아시다시피(뭘?) 요즘 제가 재미나게 보는 드라마 중 하나입니다. 이런저런 잔재미도 있지만 그래도 가장 기대하는 건 지금까지 뿌려놓은 이야기가 하나로 모이는 순간 얼마나 몰아칠까(?) 라는 것때문에 놓지못한다는 이유가 좀 큰 것도 같아요. 늘 마음 속으로 10회만 넘어서면 뭔가 잡힐 것도 같아, 라고 생각하며 기다렸는데.. 2010. 2. 2.
그대 웃어요 32, 33회 - 웃음과 슬픔이 공존하는, 연장전의 시작. 드라마 그대 웃어요 32, 33회. 연장전이 시작되었어요. 원래대로라면 후속드라마가 시작했을텐데 말이죠. 물론, 그 후속으로 예정되었던 드라마는 다른 시간대에 편성되어 무척 재미나게 보고있어요~ 완전 재밌습니다!!! 1,2회 이후로 리뷰를 써드리지 못하는 것이 무척 안타까울 뿐이에요..ㅠ.ㅠ* 아무튼, 그래서 정해진 이 드라마의 후속작은 제가 좋아라하는 작가님의 작품인지라 리뷰는 안쓰고 열심히 챙겨볼 예정이랍니다. 그 작가님에 대한 호불호가 있는 건 알지만, 저는 그 작가님의 작품, 특히 주말가족극을 꽤 좋아해서 말이죠..;; 아무튼, [그대 웃어요]는 미니분량만큼 남았답니다. 그대 웃어요 32, 33회는 ... 웃음과 울음이 공존하는 이야기였어요. 그리고, 사람은 서서히라도 변한다는 이야기가 그려지기도.. 2010. 1. 19.
그대 웃어요 30,31회 - 변화를 자각못하는 그들, 후반전의 마무리. 드라마 그대 웃어요 30, 31회. 이번 주로 후반전은 마무리가 되고, 다음 주부터는 연장전이 시작되겠군요... 으음. 성준이랑 지수의 이야기는 공홈에서 말했던 것과 조금 달라져서 갸웃거리긴했지만, 그 에피소드로 가지않아서 더 다행이란 생각을 하는 중이에요. 이 드라마, 은근 무리해보이는 설정이 있었는데 그 것들을 담백하게 넘긴만큼, 이번 마지막 에피소드도 신파가 아닌 적당 선에서 담백하게 넘겼음 좋겠어요. 뭐랄까 ... 그 일로 신파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그런 에피를 마지막에 넣어서까지 하고싶었던 이야기가 잘 전달되었음 좋겠다는 생각이랄까....? 그대 웃어요 30, 31회는... 스스로는 정확히 자각하지 못했지만, 서로를 통해서 점점 변화하는 사람들, 그 속에서 함께가 아님에 서운해지는 사람들의 모.. 2010. 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