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놀자/한가한 극장

영화) 로마의 휴일 (Roman Holiday, 1953)

by 도희. 2015. 1. 17.

 

#. 뭔가 보고 싶어서 iptv의 무료 영화코너를 뒤적거리다 문득 눈에 띄어서 보게 된 영화. 아마 세 번째인가, 보는 듯 했다. 처음은 아주 오래 전 명화극장 같은 걸로 봤던 것 같고, 또 조금 오래 전 이탈리아 여행 중 로마로 가는 길에 봤던 걸로 기억한다. 그래서 큰 줄기만 기억한 채 보게 되었더랬다. 그렇게 보는 내내 여행 당시에 대한 추억을 곱씹어가며.

 

 

#. 오드리 햅번은 예뻤고, 그레고리 펙은 멋있더라.

 

 

#. 거짓말로 시작된 관계. 그 속에서 피어난 사랑. 자신의 위치를 잊지 않았다면 돌아오지 않았을 거라는 앤. 그녀에 관한 기사를 쓸 수 없었던 조. 단 하루의 휴가가 끝나고 현실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둘 만이 알 수 있는 눈빛과 대화를 통해 단 하루의 추억을 아름답게 간직하게 된다. 

 

자신의 위치를 잊지 않았다면 돌아오지 않았을 거라는 앤의 표정이, 앤과의 마지막 만남 후 텅빈 홀에 홀로 남아있던, 그렇게 홀을 빠져나오던 조의 표정이 어쩐지 오래 마음에 남았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