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116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8회 - 참아내고 싶었던, 그남자 그여자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8회. 아아, 너무 늦었어요. 너무 늦게 그리고 촉박하게 쓰려고하니, 아무런 생각도 나질 않는답니다. 완전, 배째십시요, 모드에요. 오늘은 이걸 가장 먼저 써야했는데 말이에요. 아무튼, 2주 전에 짧게 메모한 것을 바탕으로, 라고 해봤자 메모도 각자 세줄씩 밖에 없고, 다시 대충 봤음에도 그 당시의 느낌따위 별로 생각나지도 않고. 대충 훑어가는 쪽으로 할게요. 완전, 대충이라 뭥미스러울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뭐, 항상 뭥미스러웠다면 할 말은 없구요...^^; 읽다가 뭔가 부족해서 '근데 그 것에 대한 당신생각은 어때?' 라고 물어주시면, 더듬어서 생각은 해볼게요. 아아, 지금은 머릿 속이 백지랍니다... (비겁한 변명 중...;;;)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8회는.... 2010. 1. 6.
별을 따다줘 1,2회 - 인생 한 방을 외치던 그녀의, 인생 한 방!!! 드라마 별을 따다줘 1,2회. 사실은, 이 드라마는 정말 감상따위 안쓰고 편한 마음으로 보고 넘기려고 했는데... 1년 넘게 드라마보고 감상쓰고를 반복하니, 습관처럼 '써야해'라는 생각이 들고있어요. 아아악...ㅋㅋㅋ 뭐, 매회 쓸 자신은 없고, 시간되면 쓰려구요. 깊게 파고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고!!! 깊게 파고들면 시간을 너무 잡아먹으므로...ㅎㅎ 이 드라마는요, 완전 뻔하고 유치하고 예상이되는데... 재밌어요. 전 역시, 이런 드라마가 좋은가봐요. 때때로 아닌 척도 잘 하지만, 결국은 이런 뻔하고 유치하고 예상이 다 되는 식상한 드라마에 넋을 놓게되는 걸 보면 말이죠. 나란 사람은 이런 사람이에요. 별을 따다줘 1,2회는... 진빨강이란 캐릭터에 대한 설명 및 인생 한 방을 외치던 그녀에게 온 인.. 2010. 1. 6.
제중원 1,2회 - 황정이 되어야만 했던 소근개. 드라마 제중원 1, 2회. 방송 3사에서 4개의 새 월화 드라마를 동시에 시작하는 2010년 1월. 저는 S본부의 두 드라마를 선택했어요, 일단. [제중원]은, 가볍게 말하자면 ... 기대보다 지루했지만 점점 더 재밌어질 것도 같아, 인 것 같아요. 아직까지는 '황정'이 되어야만 했던 '소근개'의 이야기를 그려내는 시간이었지만 그 소개가 끝난 이후가 본격적이다, 싶거든요. 그리고, 세 명의 주인공의 이야기 너머에, 그 시대를 살아가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질 것 같다, 라는 막연한 기대와 예상 때문에 아직은 섣부르게 판단하기보다는 조금 더 지켜보자, 라는 생각도 들고있어요. 저는 어쩐지 한 인간의 성공신화보다는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을 그려내는 이야기가 좋더라구요. 그런데, 이 드라마도 사람의 이야기가 아.. 2010. 1. 6.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7회 - 기억해버린 여자, 알아버린 남자.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7회. 의도한 바는 아니었는데, 제목을 쓰다보니 왠지 그남자-그여자 처럼 나누게 되는 것 같아요. 어허, 언제까지 이럴지 모르겠어요. 게다가 오늘 갑자기 키보드가 똑 부러진 덕분에 부랴부랴 교체한 키보드는 전과는 너무 느낌이 달라서 오타작렬이기도 하답니다. 글쓰기 너무 힘들어요...ㅠ.ㅠ;;; 전에꺼랑 비슷한 것을 살 걸, 하고 뒤늦게 후회하고 있다나 뭐라나...;;;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7회는, 다시 하나씩 시작하려는 순간, 기억해버린 여자와 알아버린 남자의 이야기가 그려졌답니다. 1. 기억해버린 그 여자, 지완. 겁이 나서요. 강진오빨 다시 좋아하게 될까봐, 그게 너무 겁이 나서요... 그에게 그의 아버지, 그의 팬던트를 돌려주는 순간, 그녀는 다시 좋아하게 .. 2009. 12. 24.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6회 - 잃어버린 그 여자, 찾아버린 그 남자.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6회. 이 드라마 만화로도 현재 연재된다는 거 아시나요...? 1회만 무료고 나머지는 유료여서 1회만 살짜기 보고왔는데, 그냥 드라마를 그림으로 옮겨놓았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그림체도 순정만화 풍의 그런 것도 아니고 ... 굳이 돈주고 보고싶을 정도는 아니다, 라는 게 저의 평이랍니다. 툰시티였던가? 하는 만화사이트에서 연재 중이랍니다. 조금 많이 늦은 감상, 어제 낮에 보긴봤는데 도대체 뭘 써야할지 모르겠어서 멍때리다가 지금 부랴부랴 쓰고있어요.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6회는, 팬던트를 잃어버린 여자와 팬던트의 존재를 알아버린 ... 그래서 긴 시간을 돌고돌아 그 것을 찾아버린 남자. 그들의 이야기가 그려진 회였답니다. (무슨, 간단한 한줄쓰기도 어려워...;;;).. 2009. 12. 23.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5회 - 아는 남자 강진, 아는 여자 지완.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5회. 이 드라마는 하고싶은 말이 많은 것이 아니라, 보여주고 싶은 이미지가 참 많은 드라마에요. 장면 장면을 엮어서 그냥 그렇게 쭉 늘어뜨려놓고 싶은 드라마랄까? 그렇게 간간히 몇글자 보태며, 이런 이야기였어요... 라고 말하고 싶은...? 캡쳐하는 맛도 있고, 보정하고 이래저래 장난치는 맛이 있는 드라마랄까...? 그래서 간만에 메인이미지 하나 덩그러니 만들어놓고 혼자 흐믓해하고 있답니다.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5회는, 아는 채 해버린 강진과 아는 채 당해버린 지완. 그래서 이제는 '아는사이'가 되어버린 두 아이의 관계. 그리고... 그녀를 위해서 뭐든 해주고싶은 그와, 그런 그의 마음에 자꾸만 다잡은 마음이 흔들리는 그녀의 모습이 보이던 회였던 것 같아요. 1.. 2009. 12.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