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

가가 형사 시리즈 - 히가시노 게이고 드디어 국내 출간된 '가가 형사 시리즈'를 다 읽었다. 쉽게 술술 읽힘에도 불구하고 꽤 시간을 잡아먹은 이유는, 두 권 정도 연달아 읽고나면 뭔가 머리 속이 엉킨 듯 해서 한참 쉬어내기를 반복해서 그런 이유도 없잖아 있다. 매 책을 읽은 후 간략한 감상을 남기려고 했는데 결국 귀차니즘을 극복하지 못하고 이렇게 몰아서 책 목록과 간단한 감상을 남겨보고자 한다. 가가 교이치로 : 냉철한 머리, 뜨거운 심장, 빈틈없이 날카로운 눈매로 범인을 쫓지만, 그 어떤 상황에서도 인간에 대한 따뜻한 배려를 잃지 않는 형사 가가 교이치로. 때론 범죄자 조차도 매료당하는 매력적인 캐릭터. (라고, 책 첫번째 장에 소개글로 적혀 있었음. 이 말에 나 또한 공감.) 드라마 '신참자'에서는 배우 아베 히로시가 이 '가가 교이치로.. 2014. 2. 3.
가가 형사 시리즈 - 잠자는 숲 + 가가 형사 시리즈 두번째, 잠자는 숲. 이 책은 어제(2일) 신참자 SP로 방송되었다. 그리고, 자막이 뜰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나는 언제쯤 이 책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를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책은, 나의 못된 습관으로 인해 어렴풋이 범인을 알았고 그렇게 절반의 진실을 어렴풋이 안 채로 읽었다. 그 절반, 그리고 어렴풋함, 은 결국 온전히 책의 재미를 느끼지 못하게 한 것 같기도 했다. 아무튼, 그럼에도 재밌는 책이었고 정신없이 읽었다. '동기'가 궁금해서. 어떤 일에 열정을 바친다는 건 그것만으로도 대단하죠, 라는 가가의 말과 다카야나기 발레단 전체가 울창한 잠의 숲에 갇혀 있었던 것이다, 라는 가가의 깨닳음으로 정리된다. 발레를 향한 열정, 그 열정을 위한 희생과 배신과 상처, 그리고 그.. 2014. 1. 3.
가가 형사 시리즈 - 졸업 : 설월화 살인 게임 * 밑줄긋기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가-. 그 것은 가가로서도 알 수 없는 일이었다. 미나미사와 마사코 선생님의 말씀대로 진실이란 볼품없는 것이고 그리 큰 가치가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 게다가 가치있는 거짓말이라는 것도 이 세상에는 존재할 것이다. 하지만 가가는 이대로 넘어갈 수 없었다. 친구의 원한을 풀자는 게 아니었다. 아무 이론 없이, 오로지 진실을 알고 싶다는 것과도 달랐다. 더구나 정의감 같은 건 가장 적합하지 않은 말이었다. 이것이 우리의 졸업의식이라고 가가는 생각했다. 긴 시간을 들여 언젠가는 무너져버릴 나무토막을 쌓아 온 것이라면 그것을 무너뜨렸을 때 비로소 우리가 건너온 한 시대를 완성시킬 수 있으리라. - p. 338 ~339 - + 재작년, 일본 드라마 [신참자]를.. 2014. 1. 2.
책) 골든슬럼버 - 살아남는 게 이기는 거야. 골든슬럼버 / 이사카 고타로 지음 / 김소영 옮김. 1. 2009년 말, 이웃이신 판야님께 받은 선물. 작년 말, 게으른 내가 나름 자주 찾아뵙는 이웃이신 판야님께서 2주년 이벤트를 하신 적이 있었다. 그리고, 나는 덥석 참가해서 이렇게 감사한 선물을 받아버렸다. 이벤트 선물인 책과 판야님의 크리스마스카드와 수제쿠키!!! 카드는 무척 감사히 받았고, 책은 읽는내내 즐거웠고, 쿠키는 무척 맛있었습니다^^!!! :: 판야님 블로그 놀러가기! :: 당시 책을 찍어둔 사진이 엉망인지라, 그나마 괜찮지않은 것인데 덥썩 올리는 중. 역시, 나는, 사진에 소질이 없다라기 보다는 참, 노력을 안한다. 잘 찍는다는 것에 대해서. 2. 크리스마스 테러사건, 그리고 전신스캐너. 2009년 12월의 크리스마스. 미국비행기 테.. 2010. 5. 20.
쓰잘머리 없는 수다 10. 얼떨결에 책부자 됐어요~* 0. 시작 전에... 상콤한 월요일을 맞이하여 일주일 내내 낑낑거리던 이런저런 생각들로 잡담이나 한바가지 풀어내려다가 일단 미루고, 책상과 침대 여기저기에 널부러져서 '날 좀 봐주세요' 하는 녀석들을 잠시 소개할게요. 아무래도 자랑질(?)을 살짝 해야겠는데 하나만 덜렁 올려놓고 가볍게 자랑질하고 끝내는 건 ... 좀 내 스타일이 아니다 싶어서 비슷한 시기에 함께 들어온 녀석들과 뭍어서 가려고 합니다. 1. 용짱님이 주신 선물~ㅎㅎ 소리없이 개인적으로 짧게 감사하단 인사만 드리고 넘어가기엔 또 너무 좋아서 이렇게 또, 공개적으로 인사를 드리게 되었어요. 사실, 제가 책선물 받는 걸 무지 좋아하거든요. 게다가 블로그를 하면서 이웃님께 이렇게 선물을 받아본 적은 처음인지라 너무 기뻐서 자랑질도 살짝 해보기로 .. 2009. 1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