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화 드라마3

빛나거나 미치거나 3,4회) 만나야 할 인연은 반드시 다시 만난다 만나야 할 사람은 만나지 않으려 해도 만나는 법이지요 그것이 하늘이 정한 운명이라면 말이죠 - 빛나거나 미치거나 1회 / 지몽 - 개봉에서의 인연, 그로부터 5년이 흘렀다. 때를 기다리며 황주가를 방패삼아 숨을 죽이고 몸을 낮추고 힘을 키우고 있는 왕소는 비밀결사대의 수장이 되어 선황제의 암살에 연관된 자들을 쫒고 있었고, 청해상단의 실질적 수장인 신율은 벽란도에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다. 그렇게 5년이란 시간동안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었지만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지내던 두 사람은, 황주가에서 주최하는 점안식을 계기로 같은 공간에 들어서게 되었으나 자꾸만 엇갈리게 된다. 그러나 만나야 할 사람은 만나지 않으려 해도 만나는 법인지라 두 사람은 하늘이 정한 운명대로 결국 만나게 된다. 그러나, 한 눈에 하.. 2015. 1. 30.
힐러 13회) 기다리고 있어 나 어떡하냐... - 힐러 13회 / 채영신 - 의문의 전화를 받고 정후를 찾아 헤메이던 영신은 언젠가 정후가 했던 말을 떠올리며 그가 있을 법한 곳을 찾게되고 그 곳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진 정후를 발견하게 된다. 그를 병원으로 옮긴 영신은 얼떨결에 잡힌 그의 손에서 또다시 누군가를 떠올리게 된다. 그렇게 시작된 의심은 지나간 일들을 떠올리게 하며 하나 둘 퍼즐조각이 맞추게 된다. 그리고, 그의 차에서 마지막 퍼즐 조각을 찾아내며, 영신은 그의 정체를 깨닫게 된다. 내내 자신의 곁에 머물면서 자신을 속였던 그에게 하나하나 따지고 싶지만, 오늘의 일을 하나하나 캐묻고 싶지만, 자신이 안다는 것을 알면 다시는 못 볼까봐, 스스로 납득하는 척, 영신은 그렇게 속으로 꾹꾹 참아댈 뿐이었다. 먼저 돌아서는 그를.. 2015. 1. 20.
오만과 편견 21회 : 최종회) 죄에 관한 오만, 악에 대한 편견 드라마는 한열무의 동생 '한별' 살인 사건을 큰 줄기로 이야기를 꾸려나갔다. 처음에는 조금씩 그 사건에 대한 힌트를 하나 둘 흘리던 어느 순간 드라마는 이 사건을 중심으로 전개해나가기 시작한다. 문희만이 이끌고 구동치와 한열무 그리고 강수가 속한 민생안전팀이 맡은 사건은 어느 순간 과 연관되어 있었다. 그렇게 그들은 거대 세력과 맞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싸우게 된다. 구동치를 범인으로 의심해서 검사가 되어 민생안전팀에 들어온 한열무, 구동치의 도움으로 그의 수사관이 된 강수, 한열무를 막기위해 민생안전팀에 오게된 문희만. 그렇게 과 연관된 네 사람은 운명인지 필연인지 '민생안전팀'에서 모이게 된다. 지랄같은 진실도 운명이라는게 있기에 사람을 끌어들인다(힐러 7회, 기영재)라는 말이 떠올랐다. 내내 이야기.. 2015. 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