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장소8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3회) 충심의 방향 정왕 하지만 사람은 베푼 만큼 돌려받기 마련이오. 총명한 분이니 모르진 않으리라 믿소. 매장소 알지요. 하지만 상관없습니다. 전하도 언제든 저를 시험하셔도 좋습니다. 전 개의치 않으니. 왜냐하면 전 제 충심의 방향을 알기에 배신 따윈 생각한 적도 없거든요.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3회 - 이런거 좋음-1 모친 정빈을 통해 황후의 병환에 관한 진상을 듣게된 정왕은 그 일을 의논하기 위해 자신의 책사 매장소를 찾아온다. 아마, 정왕은 매장소가 병이 나서 두문불출한다는 소식을 이미 들어서 알고 있었을테지만, 관계를 숨겨야했기에 명분없이 예왕이나 경예진처럼 당당히 소택을 방문하지 못했을 것이다. 게다가 아직까지는 어색한 우리 사이(...)인지라 사람들 눈을 피한 방문이라 할지라도 명분이 필요했을테고. 정왕.. 2016. 2. 21.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3회) 12년의 원한을 꿰뚫다 역시나 황후의 병은 월귀비와 무관한 거였어.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3회 / 매장소 - 결론을 내리기엔 아직 이르네. 황후가 제례에 불참한다고 얻게 될 이익이 뭘까... 어쩌면 정말 황후가 단순히 아픈 것일 수도 있겠지. (중략) 느낌이 좋지 않아. 뭔가 깊은 내막이 있는 것 같단 말이지. 내가 뭘 놓친 게 있는 건가?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3회 / 매장소 - 연말 제례를 앞두고 황후가 쓰러졌다. 마침 예왕이 매장소의 병문안을 와있던 중에 들려온 소식이라 매장소는 예왕이 허둥대던 모습을 생생히 보았다. 그리고, 들려온 소식. 황후의 병환은 처음엔 꽤 심각해 보였으나 사실은 그리 위중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매장소는 갑작스런 황후의 병환이 수상했기에 조사를 하기로 한다. 그렇게 려강과의 대화가.. 2016. 2. 19.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1회) 예법 논쟁 그런 상황이라면... 예부부터 흔들어야겠군요.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1회 / 매장소 - 뜻밖이긴 뭐가요? 월귀비가 황상을 해치려 한 것도 아닌데요. 황상께서 언제 남의 고통을 헤아려준 적 있던가요?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1회 / 매장소 - 예황군주 사건으로 인해 월빈으로 강등된 월귀비의 복위를 노리는 태자와 녕국후 사옥은 다가오는 연말 제례, 정확히는 제례의 복잡한 절차를 핑계로 기회를 노리게 된다. 예부 상서의 약점을 잡은 사옥은 그를 앞세워 황제에게 운을 띄웠고, 명분을 찾는 황제의 속내를 정확히 짚어 적염군 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원하는 것을 얻는다. 사옥 군공을 세운 자는 주군을 우습게 보기가 쉽지요. 하오니 이번 기회에 기를 꺽어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황제 예황은 그럴 사람이 아니.. 2016. 2. 11.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1회) 매화 나무 아래서... 거창하게(?) 시작하지만, 사실은 땜빵용- 이다. 11회 리뷰를 올리려고 했는데 개인적인 이유로 마음이 상당히 어지러운 상황에서 산만하게 이거 만들다, 저거 준비하다, 여기 흘끗거리다, 저기 둘러보다, 이런 상황인지라... 정신과 마음이 피폐해져 뭔가 생각하고 정리할 여력도 없달까. 내가 유리멘탈임을 오랜 만에 느껴보는 중이다. 그래서, 이왕 만들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만들기는 했으나 본문에 다 넣을 수 없을 듯 한, 11회의, 예황군주와 매장소의 데이트 장면 몇개 올려보고 오늘 할당량을 퉁치려고 하는 중이다. 이 녀석의 경우는 어쩌다보니 몇가지 버젼이 있는데 그 중 하나. 본문에 사용될 녀석도 그 중 하나인데, 큰 사이즈로 도무지 저장이 안되서 좀 울쩍하다.(...) 아무튼, 이 장면들 좋음. 예황군주와.. 2016. 2. 10.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0회) 기방 살인 사건 란원 유골 사건도 해결됐겠다, 경조윤부가 꽤 한가하겠군. 경조윤부에 사건을 안길 때가 됐다 싶네.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0회 / 매장소 - 하지만 전하의 사람은 달랐으면 좋겠습니다. 지략과 능력이 모자란 게 아니라 기회가 없었을 뿐이니까요. 그들 성향상 무리를 지어 아첨하는 일은 없겠지만 전하께서 중용해주신 은혜는 잊지 않을 겁니다. 그러니 그들과 진솔하게 교류하십시오. 앞으로 그들을 어찌 이용할지는 제가 맡겨주시고요.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10회 - 경국공 사건의 처리 방법에 대한 논의가 끝난 후, 이제는 이 사건을 심리를 도울 관리를 뽑는 일에 대한 논의를 하게 되었다. 조정과도 거리가 있고 육부 일도 전혀 모르는 정왕은 형부주사 채전 한 명만 골랐다고 했다. 그리고 매장소는 미리 눈여겨.. 2016. 2. 8.
랑야방 : 권력의 기록 8회) 매장소 암살 미수 사건 눈이 오는군.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8회 / 매장소 - 누가 날 노리는지 알고 싶어서요. - 랑야방 : 권력의 기록 8회 / 매장소 - 예왕은 진반약의 계략에 따라 예황군주를 도운 자가 매장소라는 소문을 냈고, 태자와 녕국후 사옥은 갖지 못한 인재이니 응당 없애 버려야 한다,는 논리로 매장소를 암살할 계획을 세우게 된다. 그리고 매장소는 누군가 자신을 노리고 있음을 이미 눈치채고 있었다. 매장소가 이러한 부분을 어떻게 알았는지는 알 수 없다. 겉으로 드러난 호위무사 비류와 달리 그림자가 되어 매장소를 지키는 려강이 엿듣기를 했을 수도 있고, 예왕측에서 낸 소문을 듣고 예측한 것일 수도 있으며, 이 모든 것이 이미 그가 짜놓은 판의 일부였는지도 모를 일이다. 아무튼, 매장소는 자신을 노리는 것이 누구.. 2016. 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