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천사의 유혹2

천사의 유혹 & 선덕여왕 최종회 - 믿음이 깨어져버린, 그들...?! 드라마 천사의 유혹 & 선덕여왕 최종회. 지난 월요일에 채널선택권이 없는 곳에서 놀다가 이 두 드라마를 다 봐버렸어요. 그리고 다음 날이 최종회란 걸 알고 어제는 평소와 달리 저 스스로 찾아서 챙겨봤고 말이죠. 특히, [선덕여왕]의 경우는 제 의지로 본방사수한 것은 처음인지라 기분이 참 묘했어요. 그리고, 그닥 열심히 챙겨보진않았지만... 일단, 평소와 달리 본방사수를 했기에 감상을 핑계로 한 잡담을 살짝 해볼까, 합니다. 어젠, 지난 주에 못봤던 드라마들을 연달아서 보느라 살짝 멍때리던 하루였어요. 연속으로 다섯개를 보고나니 감상을 쓸 엄두도 안나고 말이죠. 그 와중에 기억나는 건 [인연만들기] 속의 상은이와 여준이가 서로를 '사랑한다'라고 칭하기보다는 '믿는다'라며 서로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표현하는.. 2009. 12. 23.
천사의 유혹 1회 - 아, 거부할 수 없는 막장의 유혹이여~;; 이야기 시작하기 전에 일단, 포스터를 구하기 힘든 SBS. 어찌저찌 구한 드라마 이미지입니다. 자자~ 성형 전과 성형 후~!!! 그 병원 어디인지 잘 알아두어야 할 듯 해요. 어떻게 두 사람이 동일인물이라고 의심을 하겠어요. 구은재가 점 하나 찍고 민소희가 되었다면서 웃었던 것에 반발이라도 하듯 완전히 다른 2인 1역 드라마의 시작입니다....ㅋㅋㅋㅋ 드라마 천사의 유혹 1회. 세상에~ 제가 정말 [천사의 유혹]을 보고나서 감상을 쓸 거란 것은~ 보기 전까진 정말 몰랐어요. 방송 후 반응이 너무나 뜨거워서 부랴부랴 찾아서 봤는데, 역시나~ 였습니다. 독하디 독한 캐릭터들과 더불어서 스피드한 전개, 그리고 막나가는 내용까지~ 이거 정말 대박이잖아~ 라는 생각과 웃음밖에 나오질 않더군요. 막장의 유혹을 벗어.. 2009. 1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