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인생1528

바람의 나라 14회 - 도진의 마음을 살짝 들춰보다. 이번 바람의 나라 14회에서 보여준 도진은, 어느정도 눈치챘던 반전과 고개를 갸웃거려질만큼의 심경의 변화를 일으킵니다. 9, 10회에서 '바람의 도진'이란 소제목을 만들어줄만큼 주인공인 '무휼'을 주변인으로 만들면서까지 구축하려고했던 도진의 캐릭터를 어느 정도 완성시켰다고도 할 수 있는 회였습니다. 물론, 100% 시청자에게 친절하지는 않게요. 도진은 무휼과 '운명의 라이벌'인 캐릭터인데, 쌩뚱맞게 '얘는 무휼의 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그럴 수밖에 없는 배경을 설명해주며 시청자들이 도진을 미워하지만은 않게 만들어주기도 했습니다. 음, 해신의 '염문'만큼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고싶어하는 작가들의 공이 느껴졌었습니다. └미래(?)의 도진, 카리스마가 철철 넘쳐흐르십니다. 도진은 무휼과 다르지만 아주 비.. 2008. 10. 26.
바람의 나라 14회 - 임무 잘 마치고 출장다녀온 무휼. 야구중계로 인해 무려 한시간이나 늦게 방영된 바람의 나라. 전, 야구보느라 몰랐는데 - 들어보니 '바람의 나라'가 검색어 1위까지 등극했다는군요. 잡담을 먼저하자면, 전 야구를 '올림픽'때 잠시잠깐 좋아하다가 이번에 다시봤는데..... 역시... 너무 재밌습니다. 딱히, 응원하는 팀이 없어서 '김경문 감독님'이 계신 '두산'을 열심히 응원했고 이겨서 무지 기뻤습니다. 그리하여, 10시 56분 경에 방송된 '바람의 나라' 방송을 한다안한다하는 자막도 10시 30분 쯤에야 올려주셔서 많은 분들이 애간장을 녹이셨다는데, 야구에 홀릭해서 야구끝나면 할테지... 무사태평했던 저로선 살짝 미안해지네요. └얼결에 죄인되어버린 맹광, 별로 불쌍하지도않아... 역시, 지난회 다시보기와 함께 시작한 '바람의 나라' 13회.. 2008. 10. 24.
바람의 나라 13회 - 삽질한 거 만회하기위해서 출장을 떠나는 무휼. 벌써 36부작에서 3/1을 지나치고 중반으로 접어든 드라마 '바람의 나라' 오늘은, 13회 보고난 느낌을 작게나마 끄적거려볼까합니다. 느낌이라기보단, 그냥 옆에서 조잘조잘 이야기해준다는 마음으로 읽어주세요... 삽질, 출장 등등의... 단어들은 제 머릿 속에서 나온 단어가 아니라 너무 멋진 'DC 바나갤'에서 잠시 슬쩍해왔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13회에는 지난 회 다시보기 장면이 1분도 채 되지않게 깔끔하게 처리되었습니다. 늘, 재탕은 싫어하면서도 전 회에 그려지지않은 다른 장면들이 가끔씩 보강되곤해서 열심히, 그러나 힘겹게 봐왔거든요. 이번 회의 '지난 회 다시보기'에는, 지난회에 엉뚱하게 웃음을 줬던 마황의 '내 손도 잡아죠'장면은 과감히 편집당했습니다. 대신, 연이가 동굴에 들어서며 다친 무휼을 .. 2008. 10. 23.
그들이 사는 세상 스페셜 - 스페셜로 먼저 찾아오다 대작바람에서 유일한 로맨스 드라마로 살아남았던 '연애결혼'이 로맨틱한 엔딩과 함께 안녕한 다음날, 표민수PD - 노희경작가의 '그들이 사는 세상' 스페셜이 찾아왔습니다. 요즘, 스페셜방송 붐인가 싶을 정도로 많이 나오네요. 특히, 방영 전에 스페셜을 자주 터뜨리는 것 같아요. M본부의 월화극 '에덴의 동쪽'과 K본부 수목극 '바람의 나라'도 방영 전 스페셜을 한 드라마들이죠. 기대감이 들면서도 정작 본방에서는 재방을 보는 느낌도 들곤해서 초반에는 드라마가 지루해질 위험이 있더군요. 특히, 바람의 나라는 스페셜때문에 약간 피를 본 느낌이 듭니다. (전, 바람의 나라 팬입니다^^ 그 느낌은 담번에 쓸께요.) 뭐, 그래도 기다리던 드라마이니만큼 스페셜도 기대가됐고 나름 재밌게 봤습니다. 표민수 PD와 노희경 .. 2008. 1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