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인생1528

그들이 사는 세상 3회 - 그들이 사는 세번째 세상 [아킬레스건] 그들이 사는 세번째 세상을 만났습니다. 낮에 낮잠을 자다가 잠에서 깬지 얼마지나지않아, 뉴스를 보다가 본 드라마... 몽롱한 상태에서 보다가 고도의 집중력으로 너무나 재밌게 봤습니다. 스페셜보다 재밌던 1회. 1회보다 재밌던 2회. 그리고 앞의 세개의 방송보다 더 재밌던 3회. 이런식이면... 그 다음이 자꾸만 궁금해질 것 같습니다. 1. 있잖아요. 죽어도 선생님 소리는 못해서 나보고 '있잖아요'니? (오민숙) 새벽부터 18시간을 대기해서 겨우 두컷밖에 못찍은 오민숙. 그에 화가난 영숙은 급기야 돌아가기로 하고, 수경은 그녀를 잡지만 곧죽어도 '선생님'소리는 하지않습니다. 오민숙은 단 한번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아보지못했지만, 연기력은 뛰어난 여배우입니다. 그 자부심이 있지만, 스포트라이트를 한번도 받아보지.. 2008. 11. 4.
바람의 나라 16회 - 무휼바람을 눈치챈 자들이 하나 둘 생겨나기 시작하고...; 소제목... 되도않게 짓고있습니다. 이러다, 관둘지도..;;; 15회보다 좀 더 나은 바람의 나라 16회를 만났습니다. 그래서, 안도의 한숨도 함께쉬었답니다...; 오늘은 M본부에서 야구를했는데 - 두산, 또 졌습니다....;;; 7회말까지 보다가 '한국 뮤지컬 대상'때문에 K본부보구나니 야구 끝났더군요. 야구가 이리 재밌다는 걸 알려준 '올림픽'과 '김경문감독'과 '대표선수들'께 짧은 감사를 드리며 16회 나름 주절거리는 감상 들어갑니다....;;; 1. 그 아이가 정말, 자신에게 씌워진 불길한 운명을 이겨낼 수 있는지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유리왕) └아버지는 아들을 애써외면하고, 아들은 눈 앞에 아비를 두고도 아비인줄 모르는구나... 간만에 그 15회 마지막 10분을 이어 심장이 '두근 반 세근 반.. 2008. 10. 31.
바람의 나라 15회 - 불어야할 무휼바람은 멈춰선채 빙글빙글 돌기만한다. 최악이라던 9,10회도 재밌게봤는데 - 15회는 왠지 가슴이 답답~ 해지더군요. 좋게 말하면 '폭풍전야'이고, 나쁘게 말하면 바람이 산으로 불고있다고 해두겠습니다. 하지만 이제 15회이니, 아직은 참을성있게 기다리겠습니다. 저, 참을성이 많습니다. 올초에도 산으로가는 50부작의 드라마를 마지막회까지 믿음을 잃지않고 애지중지 봤습니다. 오늘, 무휼은 딱히 뭘 하지않았습니다. 그렇다고 도진도 그닥 크게한 일은 없었습니다. 뭐, 유리왕도 그닥... 뭐, 세류는 ... 한 건 올렸네요...;;; 1. 일단, 어장관리에 들어가신 연이. └'아... 이놈의 인기란...' 이라고 생각하는 연이...;;;; 무휼과 2번이 포옹씬에 이제 '연이는 휼이꺼'라고 믿고있던 순간, 알고있었으나 조금은 의외의 복병 도진이 등장했.. 2008. 10. 30.
그들이 사는 세상 1,2회 - 지오와 준영 그리고 그 둘의 그림자.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이 2회까지 방송이 되었고, 예고를 보아~하니 다음주쯤 지오와 준영은 다시 만날 듯 합니다. 그래서, 제가 느낀 지오와 준영 그리고 그 둘의 그림자의 이야기를 조금 풀어볼까 합니다. 아, 이야기가 산으로 갈지도 모르니 별다른 기대없이 읽어주셨으면 크게 감사할 것 같다는 마음도 함께^^; 그리고, 현재의 연인이었다가 2회를 끝으로 헤어진 연인이 되어버린 '연희'와 '준기'는 '그림자'라고 표현하겠습니다. 음, 그렇게 표현하고 싶네요^^ 1. 과거의 연인, 지오와 준영. 지오와 준영은 대학시절 '6개월'간 연애한 옛 연인입니다. 첫사랑 연희와 헤어져 실연의 아픔(?!)을 겪고있는 지오에게 '나 선배 좋아해요'라고 먼저 고백하고, 아마 그 이후에 사귀게 된 듯 합니다. 준영의 적극적.. 2008. 10. 29.
그들이 사는 세상 2회 - 그들이 사는 두번째 세상 [설레임과 권력의 상관관계] 드라마 그들의 사는 세상의 두번째 세상이 펼쳐졌습니다. 두번째 세상의 소제목은 '설레임과 권력의 상관관계', 이번엔 지오의 나즈막한 나레이션으로 극의 문을 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나레이션이 너무 좋습니다. 계속 ~ 쭈욱 ~ 이어졌으면 좋겠네요. 한 감독이 생애 최고의 대본을 받았다. 한 남자는 오늘 첫 취업소식을 들었다. 한 남자는 내일 꿈에도 그리던 드라마국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이렇게 일이 주는 설레임이 한순간에 무너질 때가 있다. 바로 권력을 만났을 때다. 사랑도 예외는 아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강자이거나 약자라고 생각할 때, 사랑의 설레임은 물론 사랑마저 끝이난다. 이 세상에 권력의 구조가 끼어들지않는 순수한 존재가 과연 존재할 수 있을까? 설레임이 설레임으로만 오래도록 남아있는 그런 관계가.. 2008. 10. 29.
그들이 사는 세상 1회 - 그들의 사는 첫번째 세상 [적] 그들의 사는 첫번째 세상이 펼쳐졌다. 그 첫번째 세상은 '적'이라는 소제목으로 시작해서 '준영'의 나즈막한 나레이션으로 극을 이끌었다. 이날 방송은 당일방송테잎의 손상으로 급히 재촬영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담당PD인 지오는 다급하게 SOS를 치고, 준영또한 남자친구와의 파티를 준비하다가 급히 촬영현장으로 달려간다. 지오는 '6시까지'라는 시간을 정해주며 간단히 찍으라고 말하고, 준영은 완벽히 찍으려고하며 지오와 다른 선배들의 의견을 무시한다. 무사히 촬영은 마쳤지만, 스턴트맨이 사고나고 - 드라마는 3개의 테잎으로 시간차 방송을 하게되자 지오는 급기야 시말서까지 쓰게된다. 또한 준영은 또다시 남자친구와 헤어지게되고, 지오의 드라마 프로듀서에서 빠지라는 통보를 받게되지만, 도대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겠.. 2008. 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