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528

그들이 사는 세상 1,2회 - 지오와 준영 그리고 그 둘의 그림자.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이 2회까지 방송이 되었고, 예고를 보아~하니 다음주쯤 지오와 준영은 다시 만날 듯 합니다. 그래서, 제가 느낀 지오와 준영 그리고 그 둘의 그림자의 이야기를 조금 풀어볼까 합니다. 아, 이야기가 산으로 갈지도 모르니 별다른 기대없이 읽어주셨으면 크게 감사할 것 같다는 마음도 함께^^; 그리고, 현재의 연인이었다가 2회를 끝으로 헤어진 연인이 되어버린 '연희'와 '준기'는 '그림자'라고 표현하겠습니다. 음, 그렇게 표현하고 싶네요^^ 1. 과거의 연인, 지오와 준영. 지오와 준영은 대학시절 '6개월'간 연애한 옛 연인입니다. 첫사랑 연희와 헤어져 실연의 아픔(?!)을 겪고있는 지오에게 '나 선배 좋아해요'라고 먼저 고백하고, 아마 그 이후에 사귀게 된 듯 합니다. 준영의 적극적.. 2008. 10. 29.
그들이 사는 세상 2회 - 그들이 사는 두번째 세상 [설레임과 권력의 상관관계] 드라마 그들의 사는 세상의 두번째 세상이 펼쳐졌습니다. 두번째 세상의 소제목은 '설레임과 권력의 상관관계', 이번엔 지오의 나즈막한 나레이션으로 극의 문을 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나레이션이 너무 좋습니다. 계속 ~ 쭈욱 ~ 이어졌으면 좋겠네요. 한 감독이 생애 최고의 대본을 받았다. 한 남자는 오늘 첫 취업소식을 들었다. 한 남자는 내일 꿈에도 그리던 드라마국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이렇게 일이 주는 설레임이 한순간에 무너질 때가 있다. 바로 권력을 만났을 때다. 사랑도 예외는 아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강자이거나 약자라고 생각할 때, 사랑의 설레임은 물론 사랑마저 끝이난다. 이 세상에 권력의 구조가 끼어들지않는 순수한 존재가 과연 존재할 수 있을까? 설레임이 설레임으로만 오래도록 남아있는 그런 관계가.. 2008. 10. 29.
그들이 사는 세상 1회 - 그들의 사는 첫번째 세상 [적] 그들의 사는 첫번째 세상이 펼쳐졌다. 그 첫번째 세상은 '적'이라는 소제목으로 시작해서 '준영'의 나즈막한 나레이션으로 극을 이끌었다. 이날 방송은 당일방송테잎의 손상으로 급히 재촬영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담당PD인 지오는 다급하게 SOS를 치고, 준영또한 남자친구와의 파티를 준비하다가 급히 촬영현장으로 달려간다. 지오는 '6시까지'라는 시간을 정해주며 간단히 찍으라고 말하고, 준영은 완벽히 찍으려고하며 지오와 다른 선배들의 의견을 무시한다. 무사히 촬영은 마쳤지만, 스턴트맨이 사고나고 - 드라마는 3개의 테잎으로 시간차 방송을 하게되자 지오는 급기야 시말서까지 쓰게된다. 또한 준영은 또다시 남자친구와 헤어지게되고, 지오의 드라마 프로듀서에서 빠지라는 통보를 받게되지만, 도대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겠.. 2008. 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