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시청담/드라마+낙서

기황후 : 그냥 편히 기대십시요

by 도희. 2013. 12. 18.


#1. [기황후]의 경우는 타냥, 정확히는 타환 보는 재미로 시청 중인 드라마이다. 뭐, 폭.. 빠져서 본다기 보다는 보는 순간만큼은 즐겁게 시청 중인 드라마 정도이기도 하고. 음.. 그러고보니 요즘보는 드라마들이 딱 그정도이고, 그게 원래의 나이기도 하다. 보는 순간만 즐겁게. 

#2. 명종황제(타환의 아버지)의 혈서 에피소드가 시작되며 왕유가 잠자는 연철의 콧털을 건드는 중이다. 그리고, 연철은 그에 대한 경고로 타환에게 공포와 굴욕을 선사하게 된다. 궁녀가 된 후로 타환을 모시게 된 승냥은 그 상황을 직접 지켜보게 되며 어쩌면 아주 막연히 알았을지도 모를 그날 타환의 배신이 '어쩔 수 없었음'을 비로서 깨닫게 된다. 그렇게, 타환과 함께하는 시간동안 생긴 연민.. 그리고, 이날의 사건을 통해 승냥은 굳게 닫힌 마음의 문을 아주 조금이나마 열게된 듯 싶었다.

#3. 아마도 승냥-왕유네는 결국 당분간이나마 백안과 손을 잡게 되는 것은 아닐까, 싶었다. 공동의 적인 연철을 제거하기 위해서.

#4. '#2'로 돌아와서.. 그런 의미로 16회 엔딩씬은 참 좋았다. 더이상 승냥에게 꼴사나운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은 타환. 그리고 그런 타환의 마음을 다독이며 기댈 수 있게 해주는 승냥... 타냥씬은 다 좋은데, 16회 엔딩씬이 특히나 맘에 콕 박히더라...(ㅠ) 그래서 매우 오랜만에 포토샾을 열었던 것도 같다. 그런데 너무 오랜만이었다.. (한숨)





댓글1

  • 유현 2013.12.18 17:00

    배우 하지원이 연기하는 기황후 기승냥은 공민왕,즉 빠이엔티무르가 자신의 오빠 기철을 죽여버리는 데 앙심을 품은 존재이기도 하고요,기승냥의 오빠 기철은 자신의 다른 가족들과 함께 공민왕의 손에 죽었다고 하고요.
    공민왕은 기승냥에게 있어서는 원수이자 원한의 대상이면서 노국공주라는 왕비까지 있었지만 노국공주는 공민왕의 아기를 낳자마자 병으로 죽었다고 해요.
    답글